한전, 초고압 직류송전 케이블 시험장 준공
한전, 초고압 직류송전 케이블 시험장 준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공인인증기간 6개월 이상 단축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테이프를 컷팅하고 있다.
준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테이프를 컷팅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사장 정승일)은 초고압 직류송전(HVDC) 사업 추진의 기반이 되는 HVDC 케이블 시험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구축하고 27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 유기상 고창군수, 국내 초고압 케이블 제작사 대표(명노현 LS전선 사장,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 황수 일진전기 사장) 등이 참석했다.

HVDC 케이블 시험장은 세계 최고 전압의 ±800kV급 HVDC 케이블을 국제표준으로 실증시험(동작·성능·규격 등)하는 기능을 수행하고 2개의 HVDC 케이블을 동시에 시험가능하도록 구축됐다.

고창전력시험센터는 HVDC 케이블 시험인프라를 보유함으로써 세계적 규모의 전력시험센터로서 위상과 역할을 새롭게 확대한다. 1993년 74만m² 규모로 준공돼 31개 전력시험장을 보유한 대규모 전력시험센터로서 전력 설비의 신기술 개발과 현장 적용, 성능평가 및 장단기 실증시험을 수행해왔다.

최근에는 탄소중립 전력망 운영 고도화를 위해 초고압 HVDC 송전기술 실증, BESS(에너지저장장치) 실증시험 등 재생에너지 수용률 향상 기술 등으로 역할을 확대했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 중에 있는 HVDC 케이블 실증시험을 손쉽게 수행함으로써 국내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에 활용하고 해외수출을 위한 경쟁력 제고가 가능하다.

국내에선 HVDC 케이블 실증완료 후 2023년 1.2GW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2024년 1.5GW 신안해상풍력 등 대규모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해외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국가 간 계통연계 등을 위한 HVDC 케이블의 수요가 해마다 증가해 국내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유럽 인증기관의 국제공인인증시험과 비교해 인증기간은 최소 6개월 이상 단축되고 시험 비용도 대폭 절감되는 효과가 예상된다.

또한 분산형 전원의 수용성을 확대하는 HVDC 케이블이 국내에 확산 보급되면 우리나라의 탄소감축 목표 달성 및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HVDC 케이블 실증시험장으로 전력계통의 미래를 대비하고 국내 케이블 제작사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며 2050 탄소중립을 위한 재생에너지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