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산업은행, 해저케이블 산업 육성 협약
LS전선·산업은행, 해저케이블 산업 육성 협약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 관련 설비·R&D 투자 등 안정적 재원 확보
구자엽 LS전선 회장(우)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협약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우)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협약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28일 KDB산업은행과 '해저케이블 산업 육성을 위한 산업·금융 협력프로그램’ 협약을 LS전선 동해사업장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LS전선은 산업은행으로부터 해저케이블 등 친환경 사업에 향후 5년간 최대 1조원의 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LS전선의 관계자는 “LS전선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맞춰 해저케이블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라며 “설비 확대 및 R&D 투자 등에 필요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이번 협약은 산업과 금융계가 탄소중립정책과 신재생에너지의 중요성을 함께 인식하고 협력의 첫발을 내딛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향후 신재생에너지 활용을 확대하기 위한 산업 곳곳의 기반을 강화해 에너지전환의 가속도를 올리는데 산은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산업은행의 산업·금융 협력 프로그램은 탄소중립 생태계 육성을 위해 주요 기업을 선정해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019년 LG화학을 시작으로 SK하이닉스, 한화그룹 등과 2차 전지, 반도체, 그린에너지 산업 육성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