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서인천 연료전지 77MW ‘준공’
서부발전, 서인천 연료전지 77MW ‘준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0.29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간 3,381억원 투자ⵈ1만명 고용창출·탄소중립 기여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앞줄 좌 6번째),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앞줄 좌 5번째),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앞줄 좌 4번째), 하찬호 삼천리ES 대표(앞줄 좌 3번째)와 관계자들이 인천 연료전지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앞줄 좌 6번째),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앞줄 좌 5번째),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앞줄 좌 4번째), 하찬호 삼천리ES 대표(앞줄 좌 3번째)와 관계자들이 인천 연료전지 준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이 서인천에서 5단계에 걸쳐 77MW 규모의 연료전지를 구축했다.

서부발전은 29일 서인천발전본부에서 박형덕 사장을 비롯해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 하찬호 삼천리ES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인천 연료전지 5단계 준공행사’를 개최했다.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추진된 서인천 연료전지사업은 본부 내 경유저장탱크를 철거한 부지에 조성됐다. 

이번에 구축한 5단계 사업의 설비용량은 20MW(440kW×46대)로 858억원이 투입됐다. 특히 준공을 한 달이나 앞당기면서 조기 상업운전을 통한 전력판매와 REC 비용으로 약 34억7,000만원의 추가 이익을 창출했다. 

이번 준공으로 서인천 연료전지 1~5단계 조성사업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2014년 9월 1단계 사업을 마친 지 7년만이다. 총 설비용량은 77MW로 남부발전(80MW)에 이어 단일설비로는 국내 두 번째 규모다. 한 달 전력생산량은 약 5만5,386MWh로 23만7,30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건설공사에 3,381억원이 투입됐으며 9,600여명이 동원됐다. 유지관리와 지원인력 등을 포함하면 약 1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공사를 마쳐 연료전지 건설 분야 벤치마킹 대상이 되기도 했다. 

또한 서부발전은 발전공기업 최초로 주기기 제작사인 두산퓨얼셀로부터 연료전지 운영 및 정비 기술을 이전받아 향후 기술자립화도 추진한다.

서부발전의 관계자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한 대규모 연료전지발전 준공으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이행과 신재생 분산전원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신재생사업을 더욱 확대해 친환경 에너지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서인천발전본부 연료전지 전경.
서인천발전본부 연료전지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