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硏, AI기술로 지역경제 살리기 ‘적극’
전기硏, AI기술로 지역경제 살리기 ‘적극’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0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창원시와 연구개발 성과 확산 협약 체결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내 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명성호)이 동남권 대표 도시인 부산광역시 및 창원시와 함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지역경제 살리기에 나선다.

KERI는 1일 연구원 창원본원에서 허성무 창원시장, 김윤일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캐나다 AI분야 연구개발 성과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KERI가 창원시와 캐나다 워털루 대학과 함께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AI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의 동남권 지역 확대를 목적으로 추진됐다. 해당 사업은 알파고를 탄생시킨 ‘딥러닝’의 발상지인 캐나다에서 제조업 응용 AI분야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워털루 대학 연구팀이 함께한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지난해 7월 설립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는 AI 기술을 지역 기계산업에 도입하여 기업들의 생산성 및 효율성 증가, 공구 유지비 및 불량률 감소 등의 효과를 톡톡히 보며 큰 호평을 받았다. 그리고 이러한 혁신 사업의 혜택을 부산시 등 동남권 전반으로 넓혀 지역경제에 큰 활력을 불어넣자는 취지에 공감해 KERI와 부산시, 창원시가 손을 잡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의 세부 협력분야는 △지역경제 활력 제고 및 시민 생활 개선을 위한 AI분야 연구·개발 활동 지원 △지역 특화업종에 대한 AI 대표 모델의 지속적인 확보 △AI 저변 확대 및 과학문화 확산 협력 등이다.

명성호 KERI원장은 “지난해부터 시작한 AI 사업이 산업 현장에서 큰 힘을 발휘하며 사업 규모의 확대를 요구하는 기업이 매우 많았다”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보다 많은 기업들이 혜택을 받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이를 통해 출연연-지자체 간 모범 상생협력 사례로 인정받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3개 협약기관은 비대면 화상회의 및 실시간 정보 교환을 통해 캐나다 워털루 대학과의 교류를 이어나가고 있으며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면 바로 워털루대 연구팀이 부산과 창원을 방문해 산업 현장을 함께 점검하고 지역기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