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탄소경영체제 전환으로 탄소중립 실현 ‘선도’
한난, 탄소경영체제 전환으로 탄소중립 실현 ‘선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1.05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관리·사업 전체 벨류체인서 Net Zero 실현
이홍성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위원장, 이선미 대한주택관리사협회 회장, 이원주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김태헌 (주)솔지 대표, 이경실 코하이젠 대표(좌부터)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홍성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조위원장, 이선미 대한주택관리사협회 회장, 이원주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김태헌 (주)솔지 대표, 이경실 코하이젠 대표(좌부터)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5일 한난 미디어라운지(경기도 성남시 소재)에서 창립 36주년을 맞아 탄소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포식은 황창화 한난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과 이원주 산업부 국장 등 주요 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탄소경영 체제로의 전환을 선포하기 위해 추진했다.

특히 한난은 지난 2018년 기준 온실가스를 약 600만톤 배출했으나 무탄소 열원 개체·탄소배출 저감수단 적용 및 그린뉴딜사업 추진 등을 통해 오는 2050년 Net-Zero를 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Net-Zero 달성의 주요방안으로 열병합발전 설비에 대해 2050년 이전 수명이 만료하는 설비는 수소터빈으로 개체하고 2050년 이후에도 가동되는 일부 설비는 온실가스 포집·저장·활용기술(CCUS)을 적용하기로 했다.

또한 보일러 설비는 신재생 잉여전력 활용을 통해 난방을 공급하는 P2H(Power to Heat) 설비를 설치해 탄소배출을 줄이고 전력계통의 안정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미활용 열에너지의 이용과 폐비닐·폐플라스틱 등 폐자원 및 하·폐수 처리장의 바이오가스를 활용하는 그린뉴딜사업으로 국가 온실가스를 감축,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한난은 탄소경영체제를 구축해 열·전기생산을 위한 설비운영 단계뿐만 아니라 경영관리 및 사업 전체 벨류체인에서 탄소중립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최고 의사결정기구로서 ‘탄소경영위원회’를 구성하고 기술개발·정책대응·그린뉴딜·경영체계·협력 등 5개 ‘실행분과’를 운영하기로 했으며 경영관리 11개 과제 및 사업 밸류체인 9개 과제 등 총 20개의 중점과제와 30개 실천과제의 주기적인 실적 점검과 대외 공시를 통해 체계적인 성과관리를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한난은 탄소중립 기술개발 등 관련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탄소중립을 통해 다시 한번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