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PS, 이해충돌방지법 시행 전 선제적 대응
한전KPS, 이해충돌방지법 시행 전 선제적 대응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11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全직원 온라인교육·국민권익위 초청 강연 등 내부인식 제고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한전KPS에서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한전KPS에서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특강을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발·송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홍연)가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의 내년도 시행을 앞두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한전KPS는 이달 초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을 초청해 전남 나주 본사 강의실에서 100여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정부의 반부패 정책 추진방향-이해충돌방지법’을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이 부위원장은 강의에서 △법령 제정 배경 및 입법취지 △10대 필수 준수 행위기준 △사적 이해관계자 신고 및 회피·기피 신청 방법 △직무관련자와의 거래신고 △가족채용 제한 등 법령의 주요 조문에 대한 해석과 다양한 사례를 설명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내년에 시행되는 법령의 이해도가 높아지고 더 높은 수준의 청렴한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교육에 앞서 한전KPS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반부패·청렴 온라인 교육에서 올해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내년 법 시행을 앞두고 임직원의 이해충돌방지법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법령에 저촉될만한 상황을 예방하는 한편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