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정부, 요소수 사태 반면 교사 삼아야
[기자수첩] 정부, 요소수 사태 반면 교사 삼아야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1.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인 기자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정부의 안일한 대응으로 요소수 부족 사태를 초래했고 이로 인해 화물차 운행 중단 우려마저 대두됐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부랴부랴 각종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관련 업계와 소통도 제대로 하지 않는 탁상행정이라는 비난도 없지 않다. 차량용 요소수 판매처를 주유소로 일원화해 승용차에 대해서는 10리터, 화물차는 30리터까지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했지만 정작 판매처로 지정된 주유소업계는 이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요소수 공급도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정부 말만 믿고 요소수를 구매하기 위해 주유소를 찾은 사람들은 주유소에 요소수가 없다는 말에 항의하고 매점매석 의심업소로 신고하겠다고 언쟁을 하는 등 현장 혼란만 가중되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정부가 구급, 물류, 수송과 같은 국민 생활에 필수적인 분야에 공급한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휘발유나 경유 등 석유제품과 LPG 등 관련 업계에는 요소수 공급과 관련된 협의나 어떠한 조치를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공유하지도 않아 관련 업계는 공급 중단사태를 걱정하고 있다. 석유나 LPG업계에는 유조차, 벌크로리 등을 통해 LPG와 석유제품을 실어 날라야 하는데 요소수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영세 서민과 자영업자들은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위에 온전히 떨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 다른 기초 원자재는 물론 전통화석연료인 석유와 LPG 등의 수급에도 문제가 없는지 점검해야 하는 시기가 아닌가 싶다. 하물며 요소수 때문에 국가적 물류대란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인데 90%가 훨씬 넘는 에너지를 해외 수입에 의존하는 국가라는 점을 잊지 말고 이같은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점검과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