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원전本, 어려운 이웃 사랑의 보금자리 사업 시행
새울원전本, 어려운 이웃 사랑의 보금자리 사업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1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가구 대상 안정적 주거생활 지원
새울원자력본부 봉사단원이 주거환경 개선 대상 가구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새울원자력본부 봉사단원이 주거환경 개선 대상 가구 내부를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상민)는 울주군 남부지역 저소득 가구 를 대상으로 시행했던 ‘2021년 사랑의 보금자리 환경개선사업’을 16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울주지역 자활센터(센터장 김상운)와의 협업으로 추진돼 온 이번 사업은 2018년부터 매년 서생면, 온양읍, 온산읍 기초생활수급자 등 어려운 이웃을 대상으로 안정적인 주거생활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올해는 울주군 행정복지센터의 추천으로 서생면 5가구, 온양읍 2가구, 온산읍 3가구 등 10가구가 선정돼 9월부터 약 3개월간 낡은 벽지와 장판, 고장난 씽크대, LED조명 교체 등 집수리를 시행했다.
 
이상민 본부장은 “어려운 사정으로 집수리가 쉽지 않아 불편한 환경에 놓여 있는 주민들을 돕기 위한 사업이 잘 마무리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새울본부는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대상 가구를 늘려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울본부는 마을의 외진 곳 안심솔라등 설치, 다문화 가정 집수리 사업 등 어려운 이웃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시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