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글로벌 수소경제 협력 강화
산업부, 글로벌 수소경제 협력 강화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1.17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HE 총회 참여···정책현황 논의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이 16~17일 양일 간 개최된 ‘제36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총회’에 참석해 글로벌 수소경제 협력 강화에 나섰다.

IPHE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일본 등 22개국이 수소경제 조기구현을 위한 국가간 협력의 효과적 실행방안 마련을 목적으로 회원국으로 가입해있다.

이번 총회에서 IPHE 회원국들은 지난 2021년 6월 총회 이후 새롭게 시행된 각 국의 수소경제 정책과 IPHE 내 실무작업반의 과제 진행 현황 등을 발표했다.

특히 산업부는 지난 10월 정부·기업이 모여 발표한 수소경제 성과 및 수소선도국가 비전의 내용을 소개하며 우리나라의 청정수소경제 전환을 위한 수소 생산·운송·저장·활용분야 전주기 생태계 구축방안을 설명했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수소차·연료전지충전소 현황과 민간 기업들의 수소협의체 결성 현황 등을 설명하고 최근 시범서비스를 시행 중인 수소충전소 실시간 정보앱 하잉(Hying)을 소개하는 등 빠르게 추진되고 있는 수소경제 현황을 공유했다.

산업부의 관계자는 “수소경제 선점을 위한 각국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으며 다양한 정책과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글로벌 수소경제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라며 “세계 각국의 수소경제 정책과 환경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한국 수소경제 정책과 산업 생태계 발전을 도모하고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양자·다자간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기후변화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 정책인 Energy Earth Shots의 첫 번째 목표로 Hydrogen Shots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으며 독일은 유럽 최대 규모의 수전해 설비(10MW)가 운영을 시작했음을 밝혔다. 또한 영국은 지난 8월 발표한 수소전략을 소개하는 등 자국의 수소정책·산업·현황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