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생산성 높인 우수협력사 12곳 포상
LG전자, 생산성 높인 우수협력사 12곳 포상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11.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생문화 정착 및 협력사 주도 혁신활동 장려
LG전자 대표이사인 CEO 권봉석 사장(앞줄 우 2번째)이 구자천 신성델라테크 대표(앞줄 우 1번째)와 신성델타테크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LG전자 대표이사인 CEO 권봉석 사장(앞줄 우 2번째)이 구자천 신성델라테크 대표(앞줄 우 1번째)와 신성델타테크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가 생산성을 올리고 제품경쟁력을 높인 우수협력사 12곳을 선정해 총 6억원의 포상금을 전달했다. 

LG전자는 상생문화를 정착시키고 협력사가 주도적으로 혁신활동을 펼치도록 장려하기 위해 2019년 18억원 규모의 ‘상생성과나눔’ 펀드를 조성했다. 원가 절감, 기술 혁신, 품질 개선, 생산성 향상 등 여러 항목을 평가해 우수한 성과를 낸 협력사에 포상하고 있다.

LG전자는 18일 이날 우수협력사 12곳 가운데 한 곳인 경남 창원시 신성델타테크(대표 구자천)를 방문해 상패와 포상금을 직접 전달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핵심이라 보고 지난 2018년부터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고 로봇프로세스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이하 RPA)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RPA는 사람이 하던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을 활용해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보다 체계적으로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RPA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더 많은 협력사가 RPA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LG전자 RPA전문가는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과제 발굴부터 세부 과제별 RPA 구축, 유지보수까지 RPA 전 과정에 걸쳐 협력사에 LG전자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

LG전자는 상생을 위해 경쟁력 강화, 차세대 기술 개발, 자금 지원, 교육 지원, 인프라 개선 등 5대 추진과제를 기반으로 다양한 협력사 지원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인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상생의 토대”라며 “협력사가 최고 수준의 제조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고 RPA 기술을 도입하는 데 적극 지원해 지속가능한 상생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