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 전기공학부, 지역산업 발전 세미나 개최
울산대 전기공학부, 지역산업 발전 세미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19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자율주행 기술 등 경쟁력 제고방안 모색
‘가족회사 네트워크 및 지역산업 발전 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
‘가족회사 네트워크 및 지역산업 발전 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울산대학교 전기공학부(학부장 조강현)와 울산대학교 지역활력프로젝트사업단(단장 박창권교수)과 19일 롯데호텔 울산에서 가족회사와 지역 기업체를 대상으로 ‘가족회사 네트워크 및 지역산업 발전 세미나’를 열고 지역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울산대 교수와 지역기업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시대 울산지역 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존 중화학 등 기존 산업분야에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해나가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노경완 한국에너지공단 자동차연비센터장이 ‘전기자동차 효율 정책 및 기술 동향’을, 현대일렉트릭 사장을 지낸 김대순 현대중공업 고문 ‘중소·중견기업의 4차산업혁명 대응 전략’을, 박준규 한국산업기술진흥원 혁신기반단장이 ‘산업통상자원부 기반 구축 현황 및 활용 방안’을 각각 주제 발표했다.

울산대학교 전기공학부는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등 20개 기업을 ‘가족회사’로 구성해 현장실습과 기업임직원들로 구성한 산학협력중심교수제를 통해 현장노하우를 전수받는 한편 공동연구를 통해 지역산업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세미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세미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