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수소충전소 지역편차 고려해야
[기자수첩] 수소충전소 지역편차 고려해야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1.2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근 기자
▲유정근 기자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수소충전소 발굴부지가 공개되면서 수소충전소 확대가 가속될 전망이지만 지역별 보급된 수소차와 비율이 맞지 않아 새로운 문제가 떠오르고 있다.

환경부는 지난 11일 한국환경공단 연구용역사업으로 발굴한 수소충전소 후보 부지 1차분 80곳을 공개했다. 환경부가 공개한 1차분 발굴 부지는 민간사업자 부지 발굴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주유소, LPG 충전소, 국공유지 등에서 선별됐다. 선정된 부지는 강원도 2곳, 경기도 5곳, 충북도 10곳, 충남도 18곳, 전북도 14곳, 전남도 8곳, 경북도 9곳, 경남도 7곳 등으로 서울시는 1곳도 지정되지 않았다. 이는 이번 부지 발굴이 진·출입조건, 공간분석, 토지이음시스템 조회를 통해 관련 규제조건을 분석하고 도출한 것으로 서울시 내 부지들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9월 기준 서울시에 보급된 수소차는 2,197대, 수소충전소는 4기로 수소차 등록대수대비 수소충전소 설치가 매우 부진해 수소차 보급속도마저 늦추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 등 특정 지역은 수소차의 수에 비해 부지를 확보할 수 없는 것에 비해 지방의 경우 부지 확보는 쉬우나 수소차 보급률이 낮아 수소충전소가 구축돼도 운영 적자를 해결할 수 없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최근 여러 지자체들이 수소산업과 관련해 조례 제정, 육성 계획 발표 등 수소도시가 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수소모빌리티·충전소산업에 대한 지원도 꾸준히 지속돼야 한다. 특히 이번 부지 선정에 각각 10곳 이상 지정된 충북, 충남, 전북 등의 부지에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경우 수소차와 수소충전소의 비율이 맞지 않아 적자 문제를 해결할 방법도 강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