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신고리 1호기 재가동 승인
원안위, 신고리 1호기 재가동 승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2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확인 마무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11일 수동정지된 신고리1호기의 사건조사 및 안전성 확인을 마무리하고 23일 재가동을 승인했다.

신고리 1호기는 11월8일 정상운전 중 발전단선로 B상 비율차동계전기가 작동해 터빈·발전기가 정지되고 원자로 출력이 감소(100%→45%)했으며 한수원은 손상이 확인된 설비 교체를 위해 11일 원자로를 수동정지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발전소에 공급되는 소외전원은 대기보조변압기(SAT: Standby Auxiliary Transformer)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됐고 원자로는 안정 상태를 유지했으며 방사선 관련 특이사항은 없는 상황이다.

사건 조사결과 신고리 1호기 발전단선로 B상 가스절연모선(GIB, Gas Insulated Bus) 인출 고압부싱의 손상이 확인됐으며 고압부싱 내부 연결부위(도체와 접촉자)의 접촉불량으로 과열, 용융 등의 발생이 손상 원인으로 파악됐다. 그 외 손상 흔적이나 내부 이물질 등은 미발견됐다고 원안위는 밝혔다.

원안위는 손상 고압부싱 교체, 발전단선로 설비 점검 및 정비 절차‧기준 개선 등의 조치가 완료됐음을 확인했다.

또한 신고리 1호기 재가동 승인 이후 출력 증발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한수원의 재발방지대책 이행을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