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硏, 초대형 전력기기 시험 인프라 착공
전기硏, 초대형 전력기기 시험 인프라 착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2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경남도·창원시와 착공식 개최
명성호 전기연구원 원장(좌 9번째),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좌 10번째), 허성무 창원시  시장(좌 11번째)이 HVDC 국제 공인시험인증 기반구축 사업 착공식에서 관계자들과 시삽을 하고 있다.
명성호 전기연구원 원장(좌 9번째),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좌 10번째), 허성무 창원시 시장(좌 11번째)이 HVDC 국제 공인시험인증 기반구축 사업 착공식에서 관계자들과 시삽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차세대 전력전송 기술인 ‘초고압 직류송전(HVDC : High Voltage Direct Current)’ 시대를 이끌어갈 185억원 규모의 초대형 전력기기 시험 인프라가 경남 창원 지역에 구축된다.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은 24일 창원본원에서 ‘HVDC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반구축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사업 규모는 부지면적 1만8,622m² 및 건축면적 1,540m²이며 오는 2022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HVDC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대용량의 전력을 고압 직류로 변환해 원거리까지 전송하는 기술이다. 직류 송전은 장거리 전력 공급 과정에서 지중과 가공 모두 교류(AC)대비 선로 손실이 매우 적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으며 위상과 주파수 등을 고려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국가 또는 이종 계통 간의 전력 전송이 용이하다. 

또한 HVDC는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가 생산한 전력의 송전에 특화된 기술이기도 하다.

이러한 이유로 정부에서도 제8·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 HVDC 전력망 확대를 계획하는 등 2025년까지 11개 사업에 약 17조원 규모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KERI는 이번 시험 인프라가 완공되면 국내 전력기기 업체들의 제품 개발을 신속하게 지원해 기술력을 높이고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연구원이 그동안 수행했던 전력기기 시험인프라 구축사업 사례를 참고로 하면 기업의 제품 개발기간은 평균 3.9개월 단축될 것으로 보고 해외 시험비용은 연간 15억원 절감, 부대비용(운송비, 체재비 등)은 1억원 절감, 업무효율은 무려 45.3% 증가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명성호 KERI 원장은 “KERI는 지난 반세기 가까운 기간 동안 세계최고 수준의 설비와 전문인력을 바탕으로 연구원의 시험성적서가 전 세계 시장에서 통용되게 함으로써 국내 업체들의 해외시장 개척에 크게 기여해 왔다”라며 “국토 동남권 전력산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HVDC 시험인프라 구축사업이 성공적으로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