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 발족
가스안전公,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 발족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1.25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소통 전문가 4개 권역 총 14인으로 구성
탁송수 한국가스안전공사 수소안전기술원장(앞줄 좌 3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탁송수 한국가스안전공사 수소안전기술원장(앞줄 좌 3번째)이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정책에 따른 속도감 있는 수소인프라 구축 확대를 지원하고 수소안전에 대한 대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수소 안전분야 민간소통전문가 인력풀을 활용한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를 구성 및 발족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한국가스학회가 공동으로 실시하는 일련의 수소안전 교육과정을 이수한 민간전문가로서 3대 핵심 수소시설(충전소, 생산기지, 연료전지) 구축 시 주민 수용성 제고를 위한 설명회 참여 및 수소 관련이슈에 대한 자문·심의 등의 역할을 할 계획이다.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는 2021년 10월 중 약 2주간의 공개모집을 통해 4개 권역(수도권, 충청강원권, 영남권, 호남권)에서 총 14명의 학계 및 업계의 민간전문가가 최종 선정됐으며 11월25일 임명식을 기점으로 2년 임기로 활동할 계획이다.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는 다양한 수소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수소용기, 연료전지, 수소충전소 등 수소산업과 관련된 각계의 산·학·연의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으며 운영의 효율성을 고려하여 권역별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 임명장 수여식 및 수소안전관리방안에 대한 특별강연이 있었다.

가스안전공사 수소검사진단부장의 ‘수소충전소 안전관리’ 및 한국교통대학교 김의수 교수의 ‘수소용기 안전관리방안’에 대한 특별강연을 통해 커뮤니케이터들과 최신 수소관련 현안사항을 공유했다.

뿐만 아니라 회의에 참석한 가스안전공사, 한국가스학회 관계자 및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들은 수소인프라 구축지원 방안 및 수소분야 안전관리 강화방안 등에 대한 토의 시간을 가졌다.

향후 가스안전공사는 수소안전 커뮤니케이터의 적극적인 운영을 통해 공사·민간·지자체와의 안전 협력체계를 구축해 수소인프라 구축 시 발생하는 이슈사항을 공동으로 대응하는 한편 국민들의 수소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