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수열에너지 도입 가속 방안 찾자
[기자수첩] 수열에너지 도입 가속 방안 찾자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11.2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시현 기자
▲홍시현 기자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정부가 수열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내년에 설계·시공비의 최대 50%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수열에너지 초기 도입 비용이 많이 들어 일부를 지원해 도입을 늘려보겠다는 취지다. 

2017년 4월에 개장한 서울 롯데월드타워가 민간분야에서 처음으로 수열에너지를 도입한 가장 대표적인 사례다. 이러한 이유로 많은 인사가 롯데월드타워를 방문해 관심을 표했다. 하지만 그 이후 민간에서 수열에너지 도입이 지지부진하다. 

지난해 6월 한국수자원공사와 삼성서울병원은 광역관로의 원수를 활용한 ‘친환경 수열에너지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성서울병원은 롯데월드타워보다 약 3.8배 큰 용량을 도입해 매년 3만9,000MWh의 에너지절감과 온실가스 1만톤 감축 등 친환경 병원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1년이 넘은 지난 현재까지도 설계조차 들어가지 못했다. 

공공부문에서도 상황은 민간과 별반 다르지 않다. 많은 지자체에서 수열에너지에 관심을 나타내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지만 이렇다 할 진척이 없다. 지난해 6월 경기도가 광명시흥 도시첨단산업단지 49만4,000㎡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열에너지를 활용한 신재생 친환경단지를 시범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여전히 추가적인 내용은 잠잠하다. 

수열에너지는 점차 강화되고 있는 환경규제, 즉 탄소중립에 있어서 상당한 비중으로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 에너지원이다. 정부에서도 신재생에너지법 시행령을 개정해 하천수를 활용한 수열에너지를 신재생에너지에 포함하는 등 제도를 개선했다. 

이제는 민간과 지자체에서 힘을 더해야 한다. 대내외적으로 업무협약 체결을 알린 만큼 사업에 속도를 올려야 하고 정부에서도 페인포인트 찾아 수열에너지 도입에 속도가 붙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강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