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겨울철 전력수급 대비 현장점검 
문승욱 산업부 장관, 겨울철 전력수급 대비 현장점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1.29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발전본부 방문 등 발전연료 수급상황 점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9일 국내 최대 발전단지인 한국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를 방문, 다가오는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 시행(12월1일~2022년 2월28일)에 앞서 발전소 현장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한전, 발전사, 전력거래소 등 에너지 유관기관장과 보령발전 제어실, LNG 터미널, CCS 설비 등을 둘러보았으며 근로자들도 격려했다.

보령발전본부는 석탄, LNG, 태양광, 소수력, 연료전지 등의 설비를 운영 중인 국내 최대 발전단지(신보령 포함 국내 전력설비의 약 5% 보유)다.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설비인 CCS, 우드펠릿 설비 등를 보유하고 인근에 LNG 터미널까지 갖춘 종합 발전단지다.

산업부는 이번 겨울 기온이 예년보다 낮을 확률이 크며 최근 추운 날씨가 연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전력수요가 증가할 수 있지만 국민들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하실 수 있도록 역대 최대 수준의 공급능력(110.2GW)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부는 최근 상승하고 있는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전력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발전연료 수급관리에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정부는 오는 12월1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를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 전력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수급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전력 및 발전연료 수급상황을 안정적으로 점검·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다만 글로벌 에너지가격 상승세 및 현물 물량 제한이 장기간 지속될 수 있으므로 유관기관은 대응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문승욱 장관은 2050 탄소중립 추진 과정에서 에너지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참여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정부와 기관, 기관과 기관간 공조와 협력해나가갈 것을 요청했다.

끝으로 문 장관은 겨울철 전력수급기간 발전소 및 송배전 설비 사전점검과 함께 근로자 안전관리 등에도 힘써줄 것을 유관기관에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