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이탈리아법인, 스포티지 LPG하이브리드 출시
기아 이탈리아법인, 스포티지 LPG하이브리드 출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1.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LPG차 시장 AOEM 방식 활성화 돼 있어
기아 이탈리아법인이 스포트지 LPG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 이탈리아법인이 스포트지 LPG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기아 이탈리아법인은 자동차 부품업체 웨스트포트 퓨얼시스템(Westport Fuel System)과 파트너쉽 제휴 25주년을 맞아 스포티지 LPG하이브리드 모델 출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웨스트포트 퓨얼시스템은 기아 이탈리아법인과 1996년부터 25년간 LPG차 10만대를 생산해왔다.

회사의 관계자는 친환경 LPG차 10만대 생산을 통해 이산화탄소 15만4,000톤을 저감하고 5억유로(한화 6,815억원)의 연료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기아 이탈리아법인은 이탈리아 자동차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피칸토, 스포티지, 스토닉, X씨드, 씨드, 리오 등 6종의 LPG차를 선두적으로 개발해 시장에 출시했다. 이에 매출의 3분의1을 LPG모델이 차지하고 있으며 시장 점유율 14%를 기록했다.

주세페 비티(Giuseppe Bitti) 기아 이탈리아법인 대표는 LPG자동차는 이탈리아에서 기아의 역사를 만들어온 대표 차종이며 풀 하이브리드 LPG스포티지 출시를 통해 이탈리아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유럽 LPG차 시장은 AOEM(후속시장 주문자생산제조)방식이 활성화돼 있어 가솔린으로 출시된 차량의 LPG전환이 용이하다.

시트로엥, 오펠, 볼보, 도요타, 혼다, 다치아, 폭스바겐, 피아트, 지프, 푸조 등 다양한 자동차제조사에서 LPG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