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석유수요 감소 우려에 30일 유가 하락
[국제유가] 석유수요 감소 우려에 30일 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12.0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30일 국제유가는 오미크론 변이발생에 따른 석유 수요 감소 우려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3.77달러 하락한 66.18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2.87달러 하락한 70.57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3.29달러 하락한 71.88달러에 마감됐다.

모더나 CEO는 언론사(FT)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낮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존 백신이 델타 변이에 효과를 보였지만 오미크론에는 효과가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화이자 등의 백신 제조업체들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의 유효성 시험결과를 빠르면 2주 내 발표할 예정이고 신규 백신이 필요할 경우 제조하는데 2~3달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시장전문가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따른 석유수요 감소는 위협적이라고 지적하며 봉쇄가 전 세계적으로 재시행될 경우 2022년 1분기에 최대 300만배럴 석유 수요가 감소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미크론 변이 발생 및 신규 확진자 증가로 각국은 아프리카 등 변이 발생 국가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 등을 시행 내지 검토하고 있고 미국 등은 모든 성인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을 권고했다.
 
미 연준(FED) Powell 의장은 다음 회의에서 자산매입 조기 종료가 논의될 수 있다고 발언하면서 유가, 증시 등 위험자산 전반에 대한 선호가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1.86%, S&P500은 1.90%, 나스닥은 1.55% 하락했으며 달러지수도 0.45% 하락한 95.906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