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진적 E전환에 발전공기업 실적 악화”
“급진적 E전환에 발전공기업 실적 악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2.01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무경 의원, “신재생·LNG발전 적자 석탄이 메워” 주장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정부의 ‘탈석탄·탈원전’ 드라이브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해 발전공기업에서 수익을 얻은 전력원은 석탄과 원자력발전밖에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무경 의원이 발전공기업으로부터 제출받은 2020년 당기순이익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발전 6사는 신재생발전에서 2,067억원, LNG발전에서 2,354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반면 석탄발전에서는 2,815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같은 기간 원자력발전으로 8,125억원의 이익을 냈다.

한무경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신재생발전에서 가장 큰 적자를 낸 발전사는 한국남동발전이었다. 한국남동발전은 신재생발전에서 1,302억원의 적자를 냈다. 이어서 한국서부발전이 697억원, 한국중부발전이 86억원, 한국동서발전이 31억원의 적자를 냈다. 한국남부발전은 신재생에서 50억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LNG의 경우 중부발전이 1,364억원으로 가장 큰 적자를 기록했다. 이어서 서부발전 674억원, 동서발전 251억원, 남부발전이 178억원의 적자를 냈으며 남동발전은 113억원의 수익을 냈다.

석탄발전은 중부발전이 1,066억원, 서부발전이 843억원, 동서발전이 649억원, 남부발전이 212억원, 남동발전이 45억원으로 총 2,815억원의 수익을 냈다. 한수원의 경우 양수에서 1,398억원, 수력에서 25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지만 원자력에서 8,125억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정부는 오는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모두 중지한다는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발표했다. 석탄 발전을 급격하게 줄이는 대신 LNG발전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무경 의원은 “급진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발전공기업의 영업 실적은 더욱 악화할 것이 자명하다”라며 “이는 결국 국민의 부담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으며 탄소중립 시대에 석탄 발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방향은 맞지만 적절한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