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안전기술부사장 공모···중대재해처벌법 적극 대응
가스公, 안전기술부사장 공모···중대재해처벌법 적극 대응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2.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 외부인사 한정 채용···안전관리 전문성 갖춘 인재 뽑기로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달 23일부터 안전기술부사장(상임이사) 공개 모집을 공고하고 이달 1일부터 가스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류를 접수한다고 밝혔다.

한국가스공사는 안전관리분야의 전문성과 풍부한 경영 노하우를 갖춘 인재를 발탁하고자 가스공사 최초로 지원 자격을 외부 인사로 한정해 채용 절차를 진행한다. 

이번에 가스공사가 안전기술부사장을 외부공모한 배경은 내년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발맞춰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사로 완전히 탈바꿈시키기 위해서다.

가스공사는 기존의 조직 운영 관행에서 탈피해 변화와 혁신을 이끌 외부 전문가를 영입함으로써 안전 분야 핵심 기술력을 확보해 사업 역량을 한층 더 제고해 나갈 방침이다. 

구비 서류는 지원서·자기소개서·직무수행계획서·개인정보 제공 동의서 등으로 8일까지 가스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제출하면 된다.

서류 작성 양식 및 자격 요건 등 모집에 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가스공사 홈페이지(www.kogas.or.kr) 채용정보 게시판에서 확인 가능하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내년도 중대재해처벌법 등의 시행으로 안전경영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조할 전문성과 도덕성을 겸비한 인재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