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올해 4번째 사랑의 헌혈 실시
서울에너지公, 올해 4번째 사랑의 헌혈 실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12.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여파 혈액 수급난 해소 기여
서울에너지공사 관계자들이 헌혈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에너지공사 관계자들이 헌혈봉사에 참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우들을 위해 올해 들어 4번째 사랑의 헌혈을 실시했다고 6일(월) 밝혔다.

이번 헌혈 행사는 적십자 헌혈버스가 공사의 각 지사에 방문해 진행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올해에는 수도권 지역의 경우 일부 혈액형이 적정 재고량 5일분을 크게 밑돌고 있어 수혈이 필요한 환자의 생명이 위협받을 수있는 상황이 지속돼 국가적 재난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러한 국가적 상황을 고려해 서울에너지공사에서는 2021년부터 헌혈 횟수를 1회에서 4회로 늘려 목동본사와 동부지사에서 각각 진행하였다. 작년 보다 많은 직원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하고 있다.

김중식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너무 많은 국민들과 의료진들이 힘겹게 코로나19와 싸워가고 있다”라며 “우리 공사 직원들의 자발적이고 헌신적인 참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서울에너지공사 임직원들은 비록 작은 실천이지만 국가 재난 상황에 앞장서 공동체 회복을 위한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므로써 더나은 사회로 나아갈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