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조직개편으로 에너지전환 속도 낸다
동서발전, 조직개편으로 에너지전환 속도 낸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12.0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조직에 100명 배치, 에너지신사업 운영센터 신설
한국동서발전이 ‘R&D 중장기 로드맵’ 최종발표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이 ‘R&D 중장기 로드맵’ 최종발표회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친환경 에너지 전환에 전사적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실시하고 중장기 R&D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 신사업을 확대하고 미래성장사업과 안전을 강화하는데 역점을 두고 이뤄졌다.

동서발전은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해상풍력부’를 신설하고  ‘신재생개발권역센터’에 인력 재배치로 82명을 증원해 총 100명을 배치하는 등 에너지전환 전담조직을 전면 확대했다.

온실가스 감축 기여도가 높은 에너지효율화 사업 확대에 따라 늘어난 운영업무를 담당하기 위해 신사업운영센터를 신설하고 수소 밸류체인 기술개발 인력을 증원해 수소사업부를 보강했다.

탄소중립 추진력을 높이기 위해 기존 기후환경실을 ‘탄소중립실’로 재편하고 에너지전환에 대비해 중소기업의 업종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동반성장센터 인력을 보강했다.
 
미래 핵심기술의 선제적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R&D) 조직도 재편했다. R&D 추진부와 기술사업화부를 각각 ‘재생R&D부’와 ‘신사업R&D부’로 명칭과 기능을 변경했다.

아울러 동서발전은 6일 본사(울산 소재) 회의실에서 ‘R&D 중장기 로드맵’ 최종발표회를 개최해 2035년까지의 기술 혁신 추진전략 체계를 로드맵으로 제시했다.

동서발전은 국내외 에너지·탄소중립 정책과 내부역량 등을 분석해 ‘기술혁신을 통한 탄소중립 발전소 실현’이라는 목표 아래, 3대 역점 분야에서 15대 전략과제를 추진한다.

3대 역점분야는 △재생에너지 기술 △신 발전·운영기술 △기후·환경기술로 인프라와 기술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신재생에너지 개발역량을 강화하고 민간기업과 지역 혁신성장을 주도해나갈 방침이다.

재생에너지분야에서는 △태양광단지 인허가·사업성 분석시스템, △필름형 반투명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펜스형 영농태양광 등의 기술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10MW급 다목적 설치시스템과 풍력단지 최적운영시스템 등 대규모 풍력단지 사업개발을 위한 핵심기술 확보에 나선다.

신발전분야에서는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 암모니아 등을 연료로 하는 혼소발전,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분산형 수소발전 등의 기술을 실증할 계획이다.

기후·환경분야에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탄소중립 기술 다변화와 대규모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실증을 계획하고 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신재생·신사업 전담조직을 강화해 에너지전환의 실행력과 속도를 높이기 위해 단행됐다”라며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확충하고 에너지효율화 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