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양수발전소 준공
청송양수발전소 준공
  • 서민규
  • 승인 2007.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원격운전 가능
국내 최초로 원격운전이 가능한 양수발전소가 준공됨에 따라 획기적인 발전소 운영비 절감이 기대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종신)은 9일 경북 청송군 파천면 신흥리에 위치한 청송양수발전소 현지에서 이재훈 산업자원부 차관, 김재원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와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청송양수발전소 준공식을 가졌다.

청송양수발전소 1,2호기는 국내최초 세계최대 원격운전인 설비용량 60만kW 양수발전소로 2000년 9월에 착공한 이후 총 공사비 5,920억원과 연인원 110만명의 인력을 투입해 6년 4개월만에 완공됐다.

60만kW 용량은 석탄화력발전소 1기 보다 큰 설비용량으로 안동시 전기사용량의 8배 규모다.

특히 서부발전이 건설한 청송양수발전소는 최첨단 IT 기술을 접목해 130km 떨어진 삼랑진 양수발전소에서 기동, 정지 및 운전을 해 운영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하는 경영혁신 모델 발전소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청송양수발전소가 준공됨에 따라 국내 전력에서 수력이 차지하는 비율은 7.5%에서 8.4%로 0.9% 증가됐고 수력 가운데 양수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은 71%까지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