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절약, 온실가스 저감 열쇠
에너지절약, 온실가스 저감 열쇠
  • 승인 2007.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기준 에너지관리공단 부산울산지사 지사장
교토의정서의 발효로 온실가스 감축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기후변화협약 대응에 대한 국민의 인식전환과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 시점이다. 교토의정서의 발효로 오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평균 5.2%를 의무적으로 감축해야 하는 선진국에서는 자국내 온실가스 배출저감은 물론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와 같이 교토의정서의 발효에 따라 새롭게 등장하는 제도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놓고 이를 실천에 옮겨나가고 있다. 또한 온실가스 저감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국으로 수입되는 제품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무역장벽화 하려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 실제로 EU는 이미 자동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에 대한 규제를 실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함께 세계 9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인 우리나라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저감 압력도 한층 거세질 전망이다. 따라서 온실가스라는 화두를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국제경제체제에 발빠르게 대응해 나가지 않으면 안된다.

기후변화협약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우리나라도 산업 및 에너지부문에 대한 온실가스 통계구축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등과 같은 교토메카니즘의 활용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에너지효율을 높임으로써 온실가스 배출저감과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는 화석에너지원의 사용을 줄이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의 83.4%가 에너지사용과정에서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에너지효율향상이 곧 온실가스 저감이라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90년대 이전에 비해 우리 산업의 에너지이용효율이 크게 향상된 것은 사실이지만, 산업체 에너지관리진단 결과를 살펴봐도 알 수 있듯이 아직도 시설개체나 공정혁신 등을 통해 10% 가량의 에너지는 어렵지 않게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적극적인 에너지절약 설비투자로 에너지효율을 높여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에서는 이러한 산업부문 에너지효율향상을 위해 ‘자발적협약제도’, ‘산업체진단의무화’, ‘ESCO 사업’, ‘에너지절약기술정보협력사업’ 등 다양한 제도와 지원방안을 통해 기업의 절약사업을 돕고 있으며, 올해 7,615억원의 예산을 마련하여 에너지절약 사업과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에 3.5%(2007년 1/4분기 기준)의 낮은 금리로 지원하고 있다. 또한 고효율전동기 및 고효율조명기기에 대해서는 무상으로 장려금을 지급함으로써 고효율기기의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지원제도와 자금지원을 적극 활용하여 에너지절약 시설투자를 실시한다면 투자비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에너지절약은 물론 온실가스 배출저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우리 생활 전반에 걸친 에너지이용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는 작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특히 우리 부산울산지역의 경우 전체 에너지사용량의 8.2% 가량이 가정상업부문에서 소비되고 있어 시민의식 개혁을 통한 생활속의 에너지절약 실천이 그만큼 중요하다. 따라서 가전제품을 구입할때는 에너지절약마크가 부착된 제품이나 에너지소비효율이 높은 제품을 사용하고,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의 전원은 빼두는 등 생활속에서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해나가야 한다. 실제로 가전제품의 대기전력을 절약하기 위한 ‘에너지절약마크제도’를 통해 지난 5년동안 51만TC의 온실가스 저감효과를 얻어 생활속의 작은 에너지절약도 온실가스 배출저감에 적지않은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기적으로는 화석연료 사용을 근본적으로 줄여줄 수 있는 신재생에너지원의 개발과 보급에도 박차를 가해야 한다. 특히 부산은 우수한 해상풍력 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경우,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및 관광자원으로 활용이 가능하며 해상풍력의 경우 초기 투자비가 높기 때문에 기본 인프라 건설 등에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