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후레온 가스 용기
위험한 후레온 가스 용기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2.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용기재검사 기한 연장 문제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강태연 고압가스부장은 초검기한만 기존 3년에서 4년으로 연장하는 것이기 때문에 안전에는 커다란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용기의 도색이 좋을 경우 필요이상의 검사는 비용만 드는 결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용기 제조회사의 지도촵점검을 강화하고 재검사를 기존보다 철저하게 시행한다면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재검기관의 한 관계자는 종전에 용기파열사고가 없던 것은 매년 불량 용기의 10%정도를 파기하고 있어 안전성이 확보됐기 때문이며 이로 인해 지난해 용기재검사 결과 불합격율이 20kg용기의 경우에 5%밖에 되지 않았던 것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이같은 결과는 재검사가 철저히 이뤄져서 가능한 것이었다며 기한을 연장했을 경우 사용기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불량용기의 파기율이 증가하게 되고 검사비용도 늘어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주위에서는, 안전공사와 재검기관 간의 의견만 분분히 오갈 뿐 안전에 대한 구체적인 데이터가 없는 가운데 서로의 입장만 내세우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있다.

재검기한 연장을 위해서 안전공사는 1년 연장된 위험기간에 따른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구체적인 데이터를 제시해야 할 것이다.

가장 기초적인 예로, 용기의 재료가 되는 철판의 경우, 3년과 4년의 시간에 대한 각각의 부식이나 강도 등을 철저히 분석, 연장했을 때 아무 이상이 없을 것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료가 필요한 것이다. 또한 현재 신규용기검사를 안전공사에서 실시하고 있지만 유통되는 신규용기 100%가 안전하다고는 장담할 수 없는 부분이다. 만에 하나 불량신규용기가 유통이 된다면, 기존의 3년이라는 위험기한에 대해 1년이 더 연장이 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이런 경우에 대한 해결책 등의 제시도 필요함에도 불구, 해당 데이터가 없어 재검기한 연장에 따른 안전문제가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

안전공사와 재검기관은 재검기한 연장에 따른 입장표명에 앞서, 기한연장에 따른 구체적 자료의 제시로 신뢰성 있는 대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손의식 기자 essohn@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