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LNG터미널 기공식 열려
멕시코 LNG터미널 기공식 열려
  • 승인 2008.07.16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公 25% 삼성물산 37.5% 지분 참여
한국가스공사와 삼성물산 등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멕시코 만사니요 액화천연가스(LNG)터미널공사 기공식이 15일 펠리페 칼데론 멕시코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업규모 1조원에 이르는 이 공사는 항구도시 만사니요의 연안에 15만kl 용량의 LNG 저장탱크 2개와 선박 접안 시설, LNG를 기화해서 송출하는 시설 등을 건설하는 공사이다.

지난 3월 최종 낙찰자로 선정됨에 따라 한국가스공사가 25%, 삼성물산, 일본의 미쯔이가 각각 37.5%의 지분을 출자해 현지회사 KMS가 설립됐으며 이 회사가 시행을 맡아 2011년 8월 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KMS는 이후 20년간 이 시설들의 운영을 맡아 2031년까지 연간 LNG 380만톤을 처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