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셀론텍, 지난해 3,185억 달성
세원셀론텍, 지난해 3,185억 달성
  • 고봉길 기자
  • 승인 2009.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72.9% 증가…사상 최대 실적

세원셀론텍(대표 박헌강 www.swcell.com)은 지난해 매출 3,185억원, 영업이익 576억원, 당기순이익 137억원을 기록,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2007년 공시 재무제표 대비 매출 72.9%, 영업이익 188.9%에 달하는 증가율을 보였으며 당기순이익은 4.1%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세원셀론텍의 관계자는 “플랜트기기사업부문의 고성장, 바이오사업부문의 수익원 다각화 및 해외시장에서의 선전은 어려운 대내외 여건을 상쇄했을 뿐 아니라 높은 매출 및 이익률을 견인한 주요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세원셀론텍은 리액터(Reactor, 반응기)를 비롯한 특수 고부가가치기기의 세계 수요 급증 및 신규 성장동력인 태양광 발전기기 분야의 대규모 수주로 지난해 플랜트기기사업부문에서 약 3,000억원 규모의 사상 최대 수주금액을 달성했다.

또 바이오사업부문은 영국, 일본 등 세계 7개국이 연합된 세계 최초의 세포치료제 네트워크 RMS Bionet(재생의료시스템 바이오네트워크)을 기반으로 재생의료시스템 RMS(RM플랫폼 및 RM키트) 및 바이오콜라겐 관련 다양한 제품의 공급확대를 위한 시장구축에 매진해왔다.

2009년 세원셀론텍은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내실경영 강화로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가운데 높은 순이익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제품의 80% 이상을 세계 각국에 수출하고 있는 플랜트기기사업부문은 지난해 수주분에 대한 지속적인 환헤지 관리가 올해 높은 순이익 달성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오사업부문에서는 오스론(뼈형성 성체줄기세포치료제), 테라필(주름개선제) 등 의약품 및 의료기기 품목허가 시, 국내시장은 물론 국제적인 공인(CE)을 받은 RMS Bionet을 발판으로 7개국 동시공급이 가능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또 일본 올림푸스 합작법인(Olympus RMS) 및 영국 성체줄기세포치료센터의 성과 가시화가 전망되는 올해 RMS Bionet의 활성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

유압기기사업부문은 국내 산업기계 영역을 넘어 신규 시스템사업 및 모바일사업의 본격적인 시장 확대를 통해 글로벌 유압기기 전문 브랜드로 거듭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