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성장 中企에 인센티브 '필요'
녹색성장 中企에 인센티브 '필요'
  • 강다혜 기자
  • 승인 2009.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E 전문기업 인증 도입 등 제시

정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협력해 상생협력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중소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산업계에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적극적인 유도를 위해 방안으로 관련법을 통해 규제를 강화시키기 보다는 그린펀드 조성, 그린에너지 전문기업 인증 등의 인센티브를 제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저탄소녹색성장을 위한 대 ·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을 주제로한 제3차 저탄소녹색성장국민포럼이 지난 25일 중소기업중앙회 국제회의장에서 열려 원희룡 한나라당 국회의원, 김효석 민주당 국회의원 등 관련업계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날 포럼에서 김복관 (주)동일전선 대표는 "정부의 녹색성장 추진이 법을 통해 규제를 강화시키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어 산업계는 높은 환경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라며 "기업에 대한 탄소배출 조세부담에 대해 도입시기를 조절할 필요가 있으며 규제와 인센티브를 병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은정  (주)한국맥널티 대표는 "에너지절감과 효율증감을 인증해주는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업 인증기업을 도입하는 방안도 필요하다"라며 "중소기업의 입장에서 무엇보다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며 많은 중소기업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병무 고려대학교 교수는 ‘녹색성장을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신제품을 만들어도 인증을 시행하는 기간이 1년에 2번 정도로 한정돼 있어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길다”라며 “정부는 제도를 개선해 탄력적인 운영을 해야 한다”며 인증제도의 개선 필요성을 피력했다.

토론에는 황진택 삼성지구환경연구소 박사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복관 동일전선(주) 대표, 이은정 한국맥널티(주) 대표, 송기욱 유한킴벌리 수석부장, 유성호 그린오션포럼 사무국장, 문병무 고려대학교 교수, 정인모 현대자동차 환경전략팀 박사, 이재술 딜로이트컨설팅 대표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