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오션 맞아?
레드오션 맞아?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11.0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열한 경쟁을 통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레드오션으로 꼽히는 산업용가스시장에 신생 충전소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다고.

먹고 살기 어렵다는 충전업계의 하소연이 만방에 퍼지고 있건만 아는지 모르는지 그래도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자신감에서 진출결정을 한 모양새인데.

과당경쟁으로 가격이 ‘뚝뚝’ 떨어지는 현실에서 경쟁과 저가현상을 부채질하는 충전소의 출현은 자칫 업계의 눈물을 ‘뚝뚝’ 흘리게 할 것 같아 걱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