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은 ‘깜깜’
지식은 ‘깜깜’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11.2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수의 한 풍력발전회사의 직원들이 전화받다 세월 다 보낸다고 하소연.

이유인즉 풍력발전단지 건설 소식만 언론에 보도돼도 주주들의 문의전화가 끊이지 않기 때문. 하지만 2MW 발전기를 제조하는 회사에 1.65MW 건설에 참여하냐는 황당한 질문이 많아.

역시 주주들은 돈 되는 사업이라고 풍력사업에 투자한 것인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