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력수요 급증 비상책 가동
정부, 전력수요 급증 비상책 가동
  • 김병욱 기자
  • 승인 2009.12.2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최대전력수요 6,679만7,000kW 기록

지식경제부는 최근 기온급감과 경기회복에 따라 전력수요가 급증해 예비전력이 적정수준(600만kW) 이하로 떨어짐에 따라 지난 18일 ‘비상수급대책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지난 18일 18시에 최대전력수요는 6,679만7,000kW를 기록해 올해 최대전력수요를 기록했다.

최근 전력수요가 급증한 주요 원인은 기온급감에 따른 난방전기 수요의 증가와 경기회복으로 인한 산업용전력 수요증가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이날 동절기 최초로 수요자원시장(36만5,000kW)을 긴급 개설하고 발전기 정비일정을 일부 조정해 총 117만kW의 예비전력을 추가로 확충, 전력수요 증가에 대비했다.

특히 하계에만 시행해 오던 전력부하관리를 동절기에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한진현 지경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력수급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