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십] 생존 결정에 고작 3개월(?)
[가십] 생존 결정에 고작 3개월(?)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0.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에너지산업의 규제완화 조치의 일환으로 고시지역내 소형열병합발전 설치를 허용한다는 개정(안)이 발표되자 집단에너지 사업자들은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고 크게 반발. 특히 개정(안)의 토대가 됐던 연구용역이 불과 3개월만에 뚝딱 해치워졌다며 오히려 용역결과 자체의 신뢰도에 문제를 제기하며 불신의 시선이 크다고.

용역수행자는 충분한 기존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용역을 수행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향후 집단에너지산업의 향방을 갸늠할 사항이 100일도 안되는 시간에 정해졌다는 점은 누가봐도 넌센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