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가스용품 근절 방안
불량가스용품 근절 방안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2.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적 LNG 17호선이자 대한해운(사장 장학세, www.korealines.co.kr) LNG 2호선인 ‘프리지아’호가 지난 10월 27일 평택항에 첫 입항했다.

이날 입항행사에는 대한해운 관계자와 한국가스공사 평택기지장 및 도크 마스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첫 입항을 축하하는 환영식을 가졌다.

지난 7월 27일 거제도 지세포항을 출항하여 Maiden Voyage(처녀항해)를 시작한 ‘프리지아’호는 카타르 라스라판항에서 LNG선적 후 미국 해안경비대(US Coast Guard)의 Inspection을 거쳐 미국 레이크 찰스항에서 양하함에 따라 국내 LNG선으로는 첫 미국입항이라는 기록을 남겼으며 10월 8일 카타르를 거쳐 이번에 평택항으로 첫 입항하게 된 것이다.

한국가스공사와 25년 장기운송계약(COA)하에 LNG를 수송하고 있는 대한해운의 프리지아호는 대우중공업(現 대우조선)에서 건조된 세계 최대형급 LNG선으로 국가 전략 에너지자원 중의 하나인 LNG를 적기에 안전하게 수송하고 있으며 그 성능을 널리 인정받고 있다.

한편 대한해운은 현재 척당 연간 350억원의 매출이 예상되는 LNG선 2척을 운항중으로 2000년대에 들어 신규 및 증설 LNG플랜트가 아시아, 중동, 남미 등에서도 가동을 개시하고 있고 LNG의 수요가 중국, 인도 등으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시장의 변화에 부응하기위해 LNG선 사업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