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해양과학기술원법(안) ‘반대’
부산시, 해양과학기술원법(안) ‘반대’
  • 강은철 기자
  • 승인 2011.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보도자료 통해 반대의사 표명

[투데이에너지 강은철 기자] 부산시가 박희태 국회의장이 28일 발의한 ‘한국해양과학기술원법’에 대해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부산시는 1일 ‘해양과학기술원 설립 추진에 대한 부산시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해양대학교와 한국해양연구원(KORDI),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을 통합해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을 설립한다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법(안)’에 대해 우리나라의 해양인력양성과 해양분야 연구개발에 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기관들의 급격한 변화를 가져오는 입법화를 충분한 논의나 사전검토 없이 추진하는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의 관계자는 “국립 한국해양대학교는 1945년 개교 이래 70년 가까이 우리나라 해양전문인력 양성 전문교육기관으로 해양분야 국가 경쟁력 제고에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해 오고 있다”라며 “특히 세계 5위의 해운대국을 만드는데 기여한 해기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해사대학은 해양과학기술원의 성격과 맞지 않는 등 기능약화가 예상된다”고 밝히고 한국해양대학교는 존치하면서 해양특성화분야의 우수인력을 양성하는 교육기관으로 정부가 더욱 육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한국해양연구원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각각 해양과학기술과 해양산업·정책분야에서 독자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그 기능을 수행해 오고 있다”라며 “해양과학기술 전문 연구기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연구 중심의 한국해양연구원을 확대해 해양과학기술원을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한국해양연구원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당초 계획대로 동삼동 혁신지구로 차질 없이 이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