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광주전남本, 가스안전 캠페인
가스안전公 광주전남本, 가스안전 캠페인
  • 이진호 기자
  • 승인 2011.08.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서지 행락객 대상 부탄캔 안전사용 당부

▲ 휴가철 가스안전사용 캠페인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이진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본부장 이창수)는 휴가철을 맞아 지난 5일 영광군 가마미해수욕장을 찾아 군청 및 판매사업자와 함께 야영객 및 행락객을 대상으로 휴대용가스렌지 안전사용 등 가스안전사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여름 휴가철 야외에서 손쉽게 사용하는 휴대용 가스렌지의 잘못된 사용과 부주의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한 것으로 광주전남지역본부는 가스안전사용 캠페인과 더불어 해수욕장내 환경정화 및 가스시설 무료 점검을 병행 실시해 피서객은 물론 해수욕장내 상인들에게 호평을 들었다.

이창수 본부장은 “가스레인지보다 바닥면이 넓은 조리 기구를 사용하거나 석쇠에 알루미늄 호일을 감아서 사용하면 사고 위험이 높다”라며 “가스 사고는 사용자의 작은 관심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3년간 이동식부탄연소기 사고는 85건으로 전체 가스사고(488건)의 17.4%를 차지했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만 전체 가스사고(54건)의 30%에 달하는 16건의 이동식부탄연소기 사고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