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관] 한국가스공사
[가스관] 한국가스공사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1.09.0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자원개발 사업도 ‘활발’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공급확대

 

 


[투데이에너지]1983년 설립된 한국가스공사(사장 주강수)는 천연가스 도입 및 판매 기업으로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해외 천연가스 생산지로부터 LNG를 도입해 국내의 발전사 및 도시가스사에 전국배관망과 탱크로리 등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

1986년 11월 평택화력발전소에 처음으로 발전용 천연가스를 공급한 이래 1987년 2월 수도권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이후 ‘전국천연가스공급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1993년 중부권지역, 1995년 11월 영·호남지역, 1999년 10월 서해권지역, 12월 남부권지역에 천연가스를 공급했다.

2002년 12월 강원권지역의 주배관 공사가 완료됨에 따라 총 2,777km의 전국을 하나로 잇는 환상공급망을 완성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가스공사는 평택, 인천, 통영에 이어 삼척지역에 제4LNG기지를 건설 중이다.

가스공사는 정부의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공급확대 정책에 따라 42개 지역 도시가스 공급(2010~2013년)을 위한 천연가스 주배관망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2010년 기준으로 공급배관은 총 2,853km에 이르며 전국 232개 지자체 중 158개 시·군에 도시가스가 공급되고 있다.

정부는 또 지난해 12월 제10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확정짓고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강원도 고성, 경북 성주 등 신규 17개 지역에 도시가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공급배관은 총 4,200km로 늘어나며 신규 17개 지역을 포함해 총 212개 시·군에 도시가스가 공급될 예정이다.

가스공사는 2007년 ‘KOGAS Vision 2017’의 중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2017년 천연가스 자주개발률 목표를 25%(850만톤)로 설정한 바 있다.

가스공사는 △미얀마 A-1, A-3광구 지분참여 사업 △캐나다 혼리버 및 웨스트 컷뱅크 탐사·개발·생산사업 △러시아 서캄차카 지분참여사업 등 다양한 해외자원개발사업을 펼치고 있다.

가스공사는 녹색성장사업을 통해 향후 10년 내 2009년 매출액(약 20조원) 대비 2.5%에 해당하는 약 5,000억원의 연매출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