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단체] 충북테크노파크
[기관단체] 충북테크노파크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1.09.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테스트베드 구축 주관기관






[투데이에너지] 충청북도는 민선 5기에 접어들며 ‘생명과 태양의 땅’이라는 슬로건을 선포하고 세계적 이슈가 된 녹색산업에 발 빠르게 대응해 ‘아시아 솔라밸리’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태양광산업의 기술적 바탕이 되는 반도체 및 차세대전지산업 등을 전략산업으로 선정해 지원 인프라 구축과 산업 활성화를 위한 인력·재원을 집중 투자해 왔다. 

충북지역에는 현대중공업, 신성홀딩스, 한국철강, 경동솔라, 한솔테크니스 등 대·중소기업의 태양광산업 투자확대와 함께 셀, 모듈, 시스템 및 부품소재 등 관련 기업들의 집적화를 통해 산업활성화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충북이 국내 태양광 셀·모듈분야에서 생산량의 약 6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집적도와 경쟁력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현대중공업과 프랑스 생고방사의 합작사인 현대아반시스(CIGS 박막태양전지), SKC(EVA, 백시트), 오성LST(잉곳, 웨이퍼), 한화L&C(EVA), 제스솔라(셀, 모듈) 등 국내 태양광 선도기업들의 지역 내 입지로 이미 충북은 지역을 넘어선 국내 태양광산업 발전의 추진동력으로써 산업역량이 집중되고 있다.

‘아시아 솔라밸리 충북’ 조성을 목표로 태양광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는 충북도의 파트너가 바로 ‘충북테크노파크(원장 남장현)’다.

충북TP는 지난 4월 지정된 충북의 태양광산업특구(전국 최초, 7개 시군을 포함하는 광역형태의 특구)와 지식경제부의 태양광 테스트베드 구축사업 유치에 적극 나서 충청북도가 태양광산업의 선도적인 위치에 오를 수 있도록 했다.

▲ 충북TP는 충북도의 태양광산업의 핵심기관으로 이번 전시회에 태양광 관련기업들과 함께 공동관을 구성해 주목을 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