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자가열병합발전, 전력기반기금 지원 타당성
[분석] 자가열병합발전, 전력기반기금 지원 타당성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1.11.03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ㆍ하절기 전력피그 감소 기여
kW당 45만원 수준 지원 적정

[투데이에너지 이종수 기자] 지난 9월15일 대규모 정전사태 발생 후 자가열병합발전에 대한 관심에 커지고 있다. 분산형전원인 자가열병합발전이 정전사태, 동ㆍ하절기 전력부족 등 현재의 전력난을 해소하고 에너지절감을 달성할 수 있는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조경태 민주당 의원도 올해 에너지관리공단에 대한 국정감사 시 자가열병합발전이 복합화력발전에 비해 종합효율이 40% 이상 높게 나타나므로 9.15 정전사태 등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전기요금 대비 급격한 연료가스요금 상승으로 경쟁력이 저하돼 발전기 가동률 감소 및 중단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안양샘병원, 원광대학교 산본병원 등은 현재 가동이 중단된 상태이며 수원역사, 산업기술대학교, 빈센트병원 등 대부분의 업무시설은 제한적(전력부하관리용)으로만 사용해 가동률이 10% 미만이다.

자가열병합발전 보급 확대를 위해 열병합용 가스요금 인하, 자가열병합발전 설치 의무화 등의 개선방안이 제시되고 있다. 자가열병합발전을 전력부하관리사업에 포함시켜 전력산업기반기금을 지원하는 방안이 당장 검토해볼만한 개선책으로 떠오르고 있다.

가스요금 인하(또는 전기요금 인상) 등 요금문제는 정부정책과도 맞물려 있어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게 사실이다.

정부는 최대전력수요를 억제하고 전력부하를 평준화함으로써 전원설비의 효율성 제고 및 전력수급안정 도모를 목적으로 축냉기기, 가스냉방설비, 지역냉방설비, 원격제어에어컨, 직접부하제어, 최대전력관리장치 등에 전력산업기반기금(2011년 687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자가열병합발전이 자가발전을 통한 전기 생산으로 동하절기 전력피크 해소에 기여할 수 있기 때문에 전력산업기반기금 지원이 타당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가스공사의 설치지원금과 설계장려금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현재 신규로 자가열병합발전 설치 시에는 한국가스공사의 자체자금(설치지원금: kW당 5만원, 설계장려금: kw당 1만원)이 지원(2011년 총 5억4,000만원)되고 있다. 설치지원금은 설치비용 대비 1.7%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그렇다면 자가열병합발전 지원금의 적정수준은 얼마일까. 2012년 설치예정인 서울 서초가든스위트를 기준으로 하면 kW당 45만원(설치비용대비 15%: 가스엔진 기준)이면 적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자가열병합발전에 전력산업기반기금을 지원(kW당 45만원)할 경우 2012년도 설치지원금은 약 40억원(설치지원금: 38억2,000만원, 설계장려금 1억8,000만원)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3개년 평균 설치용량을 약 9,000kW, 231kW급(국산) 발전기 설치비용 6억9,000만원을 전제로 했다.

자가열병합발전협의회의 한 관계자는 “자가열병합발전은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기 때문에 동하절기에 발생하고 있는 전력피그부하를 감소시키는데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다”라며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도시가스협회가 발주한 연구용역(소형열병합발전 보급확대 방안)에 따르면 영월복합화력발전소(설비용량 15만kW) 건설을 자가열병합발전으로 대체할 경우 영월복합화력발전소 건설비용 2,100억원이 국가편익비용(140만원/kW)으로 발생한다. 설비용량 15만kW는 현재 설치된 자가열병합발전소 176개소 규모에 해당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