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CNG용기 탈부착 검사 왜 안하나
[분석] CNG용기 탈부착 검사 왜 안하나
  • 김형준 기자
  • 승인 2011.11.2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안전공단, 타당성 연구 진행 중
형식적 재검사 전락 우려

[투데이에너지 김형준 기자] 정부가 지난해 행당동 CNG버스 사고 이후 CNG버스 용기 탈부착 재검사를 시행하기로 했지만 현재 그 타당성 여부를 연구·검토 중에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해 9월3일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CNG 버스사고 종합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대책에는 ‘운행 중인 CNG버스를 대상으로 가스용기 탈착 정밀검사와 상세외관 검사를 3년 단위로 교차 실시하는 재검사제도를 신규 도입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여기서 ‘안전검사제도의 획기적 개선’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하지만 현재 CNG용기 탈부착 검사 시행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CNG용기 재검사 제도가 형식적인 수준에서 그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교통안전공단은 25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서울시 등록차량을 대상으로 CNG버스용기 재검사는 용기를 버스에서 탈거하지 않은 상태로 외관 검사만 진행되며 탈거 검사의 여부는 자동차부품연구원에 연구 용역을 맡겨 연구 중이라고 말했다.

백안선 교통안전공단 CNG안전처 처장은 “CNG버스 용기 탈거 검사 여부는 현재 연구 중”이라며 “탈거한 후 검사 하는 것이 탈거하지 않은 채 검사하는 것과 비교해 안전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효율성이 있는지 알아본 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백 처장은 “용기를 탈거한 후 재장착하면 안전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연구결과를 정확하게 파악한 후 정부와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권상호 지식경제부 에너지안전팀장은 “이제 국토부로 일원화 돼 지경부에서 이렇다 저렇다 얘기할 입장이 아니다”라며 “지경부와 국토부는 재검사 제도를 시행하는 것을 합의했을 뿐 세부적인 내용은 국토부가 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업계 일각에서는 교통안전공단이 탈거검사 시행을 재검토 하는 것은 CNG용기 검사에 대한 전문성 부족과 버스사업자들의 반발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버스사업자들은 용기 재검사에서 탈거한 후 검사가 진행되면 비용이 현재보다 많이 발생한다며 반발한 바 있다.

하지만 당초 발표한 계획과 달리 탈부착 검사 타당성 여부를 재검토 중이라는 것은 정부정책의 일관성과 CNG버스 안전성 확보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