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십] 갈길 잃은 에너지정책
[가십] 갈길 잃은 에너지정책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1.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선장이 바뀌니 배가 어디로 가야할지 길을 잃는구나. 전력대란 책임 느껴 떠난다는데 예산심의 눈앞에 두고 이 겨울 어디로 가시려나.

동절기 전력대란 예고되면서 심적 부담감 큰 것은 십분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선원들 내팽개치고 본인만 몸 사리겠단 계산 아닌지.

내년부터 시행되는 에너지정책 많고 많은데. 해 바뀌었으니 선원들 보직도 바뀔 텐데. 업무파악만 하다가 세월 다 가겠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