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상담센터의 역할
PL상담센터의 역할
  • 나경수 한국전기제품안전진흥원 이사 전기제품 PL상담
  • 승인 2003.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공과금제도 즉각 시행해야”

통합공과금 제도 추진을 위한 범국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승훈신부)는 지난 15일 서울 정동 세실레스토랑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공과금 제도의 조기 시행을 촉구했다.

재야원로와 시민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범대위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현행공공요금납부제도는 전기·TV수신료, 상·하수도, 도시가스 등의 징수업무를 해당기관별로 운영함에 따라 소비자인 국민생활에 많은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미국등 세계 주요 29개국처럼 5대 공공요금의 징수업무 전과정을 통합, 일원화한 통합공과금제도를 즉각 시행하라”고 강조했다.(중앙일보3.15)



현대 ‘수소연료전지車’ 첫 선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4일 남양연구소에서 수소 연료를 연소과정 없이 전기로 직접 바꿔 주행하는 무공해 ‘수소 연료전지(Fuel Cell)차’를 공개했다.

이날 발표된 연료전지차는 싼타페에 장착됐으며 내달 1일부터 GM, 포드, 도요타 등 전세계 8개 자동차 메이커들이 참여하는 미국 ‘캘리포니아 퓨얼셀 파트너십(CaFCP)’에서 매일 90마일씩 공개 주행테스트를 가질 예정이다.(동아3.14)



전력산업, ‘국민’ 빠진 구조개편

정부와 전력노조가 美 캘리포니아 전력부족 사태 현지조사단 파견과 관련 상반된 조사 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정부의 구조개편 일정대로 진행되는 듯 하던 전력산업구조개편 작업이 차질을 빚고 있다.

정부는 지난 28일 발표한 현지조사 보고서에서, 최근의 캘리포니아 전력부족 사태는 구조개편으로 발생한 문제가 아닌 캘리포니아州 자체가 안고 있는 전력수급상의 특이성과 잘못된 가격규제정책에 기인한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에 앞서 현지조사 보고서를 제출한 전력노동조합은 캘리포니아 전력부족 사태를 전력산업 구조개편의 실패로 규정, 현재 추진중인 구조개편 작업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며, 정부의 전력구조개편작업을 실력저지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파이낸셜 데일리3.15)



中, 민박집서 가스사고 한국인2명등 8명사망

중국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시 도리구 ‘서울민박’에서 13일 밤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 한국인 2명을 포함한 8명이 숨지고 10명이 중태에 빠졌다.

서울민박은 평소 한국인 여행자 및 보따리상들이 많이 투숙하고 있으며, 한국인 사망자는 국제결혼을 하러 온 청년 등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신분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중국 공안은 가스가 일시에 민박 집 전체로 확산,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점으로 미뤄 사고원인을 원한관계 등으로 보고 수사중이다.(한국일보3.16)



광주 ‘LPG버스’ 보급 차질

광주시가 2002 월드컵을 앞두고 도입키로 한 천연가스 시내버스가 업계의 반발로 차질을 빚고 있다.

지난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시내버스는 2000년 70대, 2001년 80대, 2002년 50대 등 모두 200대를 보급하고 가스충전소도 이달부터 장등동 등 4개소에 설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광주버스조합은 지난해 보급 목표대수 70대 중 51대만 신청한 채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감차 및 중형버스화 승인, 재정지원 등을 요구 하고 있으며 천연가스 버스 구매계약을 체결한 운수업체는 아직 한 군데도 없는 실정이다.(내외경제3.1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