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판매업계 이대로 안된다
LPG판매업계 이대로 안된다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3.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의 주식이익 배당율을 놓고 대주주인 정부, 한전, 지자체가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제각각 목소리를 높였다.

가스공사는 지난 28일 주주총회에서 정부, 한전, 지자체 13.5 %, 일반주주 18%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그러나 결의 과정에서 대주주간에 서로 이익배당을 놓고 아귀다툼을 벌였다.

서울시는 지난해 주총에서 일반주주와 동등한 배당을 약속했다며 일반주주와의 차등배당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정부는 주식매각을 통해 1,680억원의 순이익을 얻었지만 한전과 지자체는 매각수익이 없었다며 굳이 차등배당을 할려면 3자 차등배당을 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산자부의 배당금을 낮추고 한전, 지자체의 배당금을 올려야한다는 것이다.

대구광역시도 지자체는 재정이 어렵다며 일반주주와 배당을 같이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대해 산자부 김창배과장은 정부는 에특자금지원 등을 통해 공공부분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오히려 서울시가 수혜자라고 반박했다.

한국전력은 내년에는 민간수준의 배당이 이루어질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가스공사 노동조합은 경영실적 저조와 관련 경영간부에 대한 책임추궁이 있어야 하며 정부가 전략적 제휴를 도왔다면 주식부양에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5,000원에 주식을 받은 정부, 한전, 지자체보다는 일반주주에게 전년과 동일한 25%의 배당을 지급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의견에 대해 가스공사 김명규 사장은 지난해 이자비율 증가와 환차손으로 당기순이익이 많지 않은 점을 강조하고 쉘사와의 전략적 제휴시 주식 부양효과가 있다는 점을 피력하면서 이익잉여금 처분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이러한 대주주간의 이익배당에 대한 갑론을박에도 불구하고 일반주주들은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가스공사의 주식은 정부 26.86 %, 한전 24.46%, 지자체 9.86%, 일반 38.82%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해 정부 7%, 한전·지자체 10%, 일반주주 25%를 현금배당한바 있다.



최인수 기자 ischoi@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