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하이브리드경비함 진수
현대重, 하이브리드경비함 진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2.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톤급…중국 불법 어선 단속 및 구호활동

▲ 15일 현대중공업에서 진수된 3,000톤급 해경 경비함 ‘태평양 12호’ 전경.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현대중공업이 지난 15일 울산 본사에서 최신예 3,000톤급 경비함인 ‘태평양 12호’의 진수식을 가졌다.

이날 진수식에는 모강인 해양경찰청장과 김호윤 울산지방경찰청장, 현대중공업 김외현 부사장과 임직원 등 공사 관계자 60여명이 참석했다.

이 경비함은 길이 112.7m, 폭 14.2m, 최대시속 28노트(51km/h)로 1만마력급 디젤엔진 4기와 750kW급 전기추진 모터 1기를 장착해 저속운항 시에는 전기모터만으로 추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 가지 추진동력을 쓰는 하이브리드 방식의 이 함정은 기존 디젤엔진에 비해 연료를 약 25% 절감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으로 진동과 소음도 크게 줄였다.

▲ ‘태평양 12호’ 진수식에서 스폰서인 서정주 여사(모강인 해양경찰청장 부인)가 도끼로 내리치는 세러머니를 하고 있다.
또 이 함정은 시속 40노트급 고속단정 2척과 분당 20톤의 물 분사가 가능한 소화포, 40mm 자동포 등 최신설비를 장착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0년 2월과 7월 동형의 하이브리드 함정을 건조해 해양경찰청에 인도했으며 첫 인도된 하이브리드 경비함 ‘태평양 9호’는 지난 2010년 12월 서해 화물선 침몰 현장에서 신속한 구난활동으로 선원 15명 전원을 구조하기도 했다.

이번에 진수한 함정은 오는 7월 인도돼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단속과 인명 및 조난선박 구호활동을 수행하며 해양주권을 수호하게 된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을 비롯해 스텔스구축함, 잠수함, 5,000톤급 경비함인 ‘삼봉호’ 등 지금까지 총 56척의 함정을 건조하며 국방수호 및 해양안전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