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공단, 中 담수호 ‘소호’ 수질개선
환경공단, 中 담수호 ‘소호’ 수질개선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2.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휘성 합비시와 환경사업 양해각서 체결

[투데이에너지 이종수 기자] 대한민국의 환경기술이 중국 5대 담수호 중 하나인 소호(巢湖)의 수질 개선을 이끌게 됐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사장 박승환)은 24일 중국 안휘성 합비시 환경보호국과 ‘소호’ 수질개선 기술교류 및 폐기물 바이오가스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중국 안휘성 합비시와의 본격 환경협력사업 개발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공단이 이번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수질개선을 위한 기술교류 협약을 한 ‘소호’는 안휘성 내에 위치한 저수량 21억톤의 대형 호수로 양쯔강 수질 오염의 영향으로 오염이 심각한 상태다.

중국 정부는 중국의 대표적 수계인 양쯔강 수질 오염이 심각해짐에 따라 경각심을 가지고 중국 내 주요 하천에 대한 수질오염 개선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안휘성 정부와 합비시는 소호로 유입되는 하천의 준설, 준설토 처리 및 ‘소호’ 대상 대규모 수질정화 사업 등에 대한 대규모 환경 개선 사업을 준비 중에 있다.

공단은 앞으로 우리의 우수한 환경기술을 바탕으로 중국과 기술교류를 하며 ‘소호’ 수질 개선 사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조사 등을 통해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안휘성 정부 및 합비시측과 음식물쓰레기 등 생활 폐기물의 친환경처리를 위한 자원화 사업도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중국 양쯔강과 화이허강 및 황산이 소재한 안휘성은 생활폐기물 및 음식물쓰레기 발생량이 매년 급증하고 있으나 단순 매립 혹은 비위생적으로 처리되고 있어 친환경적 폐기물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를 위해 공단은 지난 5월3일 안휘성 주정부 공정기술연구센터, 고체폐기물자원화공정기술센터 및 합비시 환경공정연구원과 환경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상호 관심사와 기술교류 및 협력 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며 상호 신뢰를 확인했다.

공단은 이번 합비시와의 협약 체결이 안휘성 및 합비시의 수질 개선 및 폐기물 처리에 일조하는 한편 국내 환경사업 중국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환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중국은 향후 국내 환경산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장”이라며 “사업 추진 과정에서 민간기업과의 동반진출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민관 환경협력의 성공적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