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기회로
위기를 기회로
  • 승인 2001.08.1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원장 허 승)가 최근 서울, 부산등 5개 대도시 3백14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가정내 가스용품의 설치 및 보관상태에 관한 가스안전실태 조사결과 휴즈콕크등 안전기기의 설치율이 59.2%로 저조해 안전기기보급 확대방안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본의 97%에 크게 못미치는 수준이며 특히 LPG사용가구의 안전기기 보급률이 46.7%로 도시가스의 보급률 76.6%보다 훨씬 저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도시가스 및 LPG사업자의 정기적인 안전점검은 가스법에서 규정한 의무사항임에도 불구하고 조사결과 미실시 가구가 28.7%로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그 중 LPG가구의 미실시율은 46.7%로 1.6%인 도시가스 사용가구에 비해 휠씬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소비자보호원은 도시가스사가 도시가스 사용자의 안전관리에 전반적인 책임이 있는데도 불구 실질적으로는 안전점검 업무의 대부분을 가스기기 판매등 수익사업을 겸하고 있는 지역관리소에 위탁관리하고 있어 도시가스사의 책임있는 안전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LPG용기는 폭발등의 사고시 피해 예방을 위해 반드시 옥외에 보관토록 의무화되고 있으나 전체의 6.8%가 옥내에 보관하고 있어 자칫 대형사고로 연결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비, 직사광선등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설치가 필수적인 덮개를 미설치한 가구가 조사대상의 51.4%였으며 부식방지를 위해 필요한 받침대의 미설치 가구도 75.1%로 나타나 용기 관리상태가 부실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향후 가스용품의 철거 및 연결등에 관한 안전기준 마련과 사업자의 안전점검, 홍보의무 준수 유도 및 관리강화, 가스 안전기기의 보급 확대등 조사결과 나타난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 관계기관에 정식으로 건의할 방침이다.

<서종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