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위 처리 핵폐기물 처분, “대책없다”
고준위 처리 핵폐기물 처분, “대책없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2.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의원, “한수원, 뒤처리 눈치만 보며 뒷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고준위 처리 핵폐기물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노영민 지식경제위원회 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수력원자력 국정감사에서 “현재 고준위 처리 핵폐기물은 각 원전별 임시 저장 창고에 보관돼 있으나 오는 2016년이면 한계에 다다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현재 각 원전별 고준위 핵폐기물 저장 상황을 보면 고리 81%, 영광 67%, 울진 71%, 월성 70%로 각 원전별로 평균 70%가 넘는 비율로 저장돼 있어 저장용량의 이미 절반을 전부 넘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고준위 핵폐기물 보다는 방사선의 배출량도 적고 인체에 미치는 영향도 덜한 중저준위 핵폐기물에 있어서도 지난 6월말을 기준으로 대다수의 원전들이 저장용량의 절반을 넘어선 상황에 처해있다.

노 의원은 “원전별로 포화상태가 되면 중저준위 핵폐기물은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분장에서 처분할 예정으로 처분할 공간은 마련된 셈”이라며 “그러나 원자로에서 3~5년간 핵분열을 통해 연소하고 난 뒤 ‘재’로 남은 고준위 핵폐기물 처분에 대한 명확한 대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 의원은 “고준위 핵폐기물 처분에 대한 정부의 대책은 사용 후 핵연료에 관한 연구용역만 지난 8월에 마쳤을 뿐 구체적인 처리 방법에 대한 방향조차 나오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노 의원은 “실제로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에 관한 대책이 없다 보니 한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지시대로 각 원전별로 보유하고 있는 임시저장소에만 고준위 핵폐기물을 저장하고 있음으로 인해서 현재 저장된 비율이 평균 70%가 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이런 미온적인 태도로 인해 한수원은 정부의 입장만을 따라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고준위 핵폐기물 처리에 관한 구체적인 대책이 없다보니 한수원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시하는 대로만 따르면서 눈치만 보고 있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