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개발은행 리더, 2013WEC 연사 참여
글로벌 개발은행 리더, 2013WEC 연사 참여
  • 강은철 기자
  • 승인 2013.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기반시설 투자 방안 등 이슈 논의…역대 최다

[투데이에너지 강은철 기자] 역대 국제에너지 행사 중 가장 많은 글로벌 개발은행 리더들이 2013대구WEC에 연사로 참석해 에너지이슈를 논의한다.

2013대구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와 세계에너지협의회(WEC: World Energy Council)는 올 10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제 22차 세계에너지 총회(WEC: World Energy Congress)에 세계의 주요 개발은행을 포함한 금융계 총수들이 연사로 대거 참여, 금융업계의 에너지 기반 시설 투자가 주요 의제 중 하나로 다뤄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슬람, 라틴아메리카, 아프리카, 아시아, 브라질, 유럽부흥개발은행 등 각 대륙의 개발은행 고위급 대표단과 세계은행이 참여해 세계에너지소비량 증가에 따른 투자환경 변화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2013 대구세계에너지총회의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환익 한국전력 사장은 “금융권은 불균형한 에너지수급 문제와 에너지안보에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라며 “세계의 주요 지역 개발은행 리더들이 대구총회에서 이러한 중차대한 에너지이슈를 논의하기 위해 대거 참여하는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며 이번 총회를 통해 세계 에너지미래를 위한 금융부문의 역할이 확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크리스토프 프라이(Christoph Frei) 세계에너지협의회 사무총장은 “에너지는 그 어느 때보다 전세계적인 핵심 화두로 주목 받고 있으며 올해 총회에서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의 참여로 열띤 토론의 현장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개발 금융부문은 미래의 에너지수급 동향에 따른 기반시설을 확대하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 10월13일부터 17일까지 대구에서 개최되는 세계에너지총회에서는 전 세계 에너지분야에서 영향력을 발휘하는 국제 에너지산업 리더들이 모여 ‘내일의 에너지를 위한 오늘의 행동(Securing Tomorrow’s Energy Today)’이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이게 된다.

세계에너지협회에서는 오늘날 직면한 에너지 안보, 불균형한 에너지 수급 문제,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인류가 직면한 에너지문제를 에너지 삼중고(trilemma)로 정의하고 총회를 통해 다각적인 논의와 토론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