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산업 노하우 개도국 전수
전력산업 노하우 개도국 전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거래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 개최

▲ 제9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시장 노하우를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전력거래소(이사장 남호기)는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 다이아몬드 홀에서 ‘제9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올해로 9회 차를 맞이하는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이하 SICEM)’는 예년의 정책 주제 토론 위주에서 외연을 확대한 전력산업 비즈니스 컨퍼런스로서의 역할에 초점을 맞춰 ‘한·개도국 전력산업 동반성장을 위한 지구촌 행복 찾기’를 주제로 열렸다.

남호기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지속되는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세계 전력산업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아시아, 아프리카 전력산업의 성장세가 더욱 뚜렷하다는 점을 주목, 전력산업이 미래성장동력으로 그 잠재력을 증명한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아시아, 아프리카 전력분야 정책당국자와 주요기관 전문가를 초청해 한국과 그들의 다각적인 협력에 기반한 해외 사업 개발과 동반성장의 길을 모색 한다”고 개최 취지를 밝혔다.

축하 연사로 나선 한진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우리나라가 전체에너지의 97%를 수입해야 하는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한강의 기적을 일궈 냈으며 그 바탕에 양질의 전기를 값싸고 안정적으로 공급한 전력산업이 있다”라며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인도, 미얀마, 몽골 등의 전력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한국과의 협력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이어 컨퍼런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아시아, 아프리카지역에서 초청된 에티오피아, 인도, 몽골, 미얀마 지역 전력산업 책임자들이 그들 국가 전력 인프라 현황과 주요 과제 및 한국과의 협력방안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가장 먼저 발표에 나서는 메쿠리아 레마 에티오피아 전력공사 부사장은 지리적으로 북아프리카/남아프리카/유럽을 연결하는 아프리카-유럽 송전망 연계 프로젝트 구상을 밝히면서 단기적으로 발전설비와 송전설비의 확충을 중요한 과제로 제시했다.

레마 부사장은 “에티오피아의 전력산업이 동반성장하기 위해서는 설비 건설 등 하드웨어 분야뿐만 아니라 전문 기술·관리 인력의 양성과 같은 소프트웨어 분야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마노하르 라우트 인도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최근 급격한 수요 증가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의 전력 시장 상황을 설명하면서 수입석탄 사용 증가에 따른 전력비용 상승 문제와 인도 전체 설비의 30%를 차지하는 민간 발전사업의 현황 및 송전망 투자 확대 필요성 등에 대해 발표했다.

세 번째로 발표에 나선 초트바타르 한드수렌 몽골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풍부한 에너지 부존자원에도 불구하고 낙후된 전력설비와 수요 급증으로 인해 주기적인 전력난을 겪고 있는 몽골의 전력산업 최근 현황과 2001년 제정된 몽골에너지법에 단행된 전력산업구조개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전력시장 도입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국의 해외진출 사례 발표와 함께 지난 50년간 급속한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며 축적한 전력산업 기술과 노하우를 이들 국가와 공유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한편 행사 주관기관인 홍두표 전력거래소 미래전략실장은 전력거래소의 국제협력 활동과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과 협력 방안을 소개하면서, 국내 비영리 전력분야 전문기관인 전력거래소가 국내 전력산업에 축적된 노하우를 아시아, 아프리카 지역의 국가들과 공유하는데 적극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