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패러다임 변화·미래 기술 논의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미래 기술 논의
  • 강은철 기자
  • 승인 2013.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기술 국제포럼 ‘Energy Tech Insight’ 28~29일 개최

[투데이에너지 강은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부터 29일까지 코엑스에서 국제포럼 ‘2013 Energy Tech Insight’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4회째인 Energy Tech Insight는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1997년)인 Steven Chu 교수와 Peter Cunz IEA 에너지기술위원장 등 국내외 에너지전문가 7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포럼은 ‘에너지 기술 3.0, 세상을 바꾸다!’라는 주제로 진행돼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와 미래 발전방향을 전망하며 기조연설 후 세부 기술별 포럼으로 진행된다. 에너지 기술 3.0은 ICT 기술과 에너지기술 융합을 통해 경제·사회·문화에 혁신을 가져오는 에너지시스템을 말한다.

특히 첫날에는 Steven Chu 스탠퍼드 교수(미국 에너지부 前 장관)는 ‘에너지 혁신을 위한 우리의 역할(What should we do to bring about energy innovation?)’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연설에서는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기술의 혁신 방안을 제시하고 한국의 에너지산업계와 연구계에 제언할 계획이다.  

에너지 패러다임은 에너지분야와 타산업의 창조적인 융합을 통해 분산형 에너지 공급 확대, 전력 체계의 IT 스마트화 등을 통한 수요관리·시장주도의 에너지시스템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을 강조한다.

기조연설 후 패널토의에서 혁신적인 에너지 기술개발의 장애물과 그에 대한 해결책에 대해 패널간 논의를 펼칠 예정이다. 패널토의자로 △Steven Chu 위원장 △Peter Cunz 교수 △박희재 산업부 R&D 전략기획단장 △안남성 에기평 원장 △황주호 에너지연 원장 △손양훈 에경연 원장 등이 참석한다.

29일에는 Peter Cunz 국제에너지기구 에너지기술위원회(IEA CERT: International Energy Agency, Committee on Energy Research & Technology) 위원장이 ‘에너지 기술의 국제 협력(Global Cooperation in Energy Technology)’이란 주제로 두 번째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연설에서는 전 세계적인 문제인 지속적인 에너지수요 증가와 기후변화에 있어 국제적인 공동대응이 필요하고 에너지기술 개발에 있어 개방형 혁신, Open Innovation을 통한 국가간 공동연구 및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한 △에너지저장 △태양광 △스마트그리드 △풍력 △그린빌딩 △원자력 △온실가스 감축 △바이오 등 세부 기술별 포럼이 개최돼 우리나라와 미국, 영국, 일본 등과 수행한 국제 공동연구의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각 세부 기술분야의 에너지기술 이슈, 시장변화, R&D 정부정책 방향 등을 교환해 향후 협력분야 확대와 강화를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홍 산업부 차관은 “이번 포럼은 우리나라 에너지기술의 현주소와 미래 에너지기술의 발전방향 가늠하고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에 대비한 미래 에너지사회 준비를 논의하는 측면에서 그 의미가 있다”라며 “만나기 힘든 국내외 연구자간 뜻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